KDC, 다이아몬드 표준 가이드 제정 특별위원회 위원 선임

김영출, 구창식, 김재은, 홍연호, 김성기 5인 선임 지난달 8일 창립된 한국다이아몬드위원회(Korea Diamond Council, 이하 KDC)가 첫번째 행보로 ‘다이아몬드표준가이드제정특별위원회(이하 다이아몬드 특위)’를 구성하고 5인의 특위 워원을 선임했다. KDC 강승기 위원장은 KDC 창립과 동시에 다이아몬드 표준 가이드 제정의 시급함을 깨닫고  관련 협회와 각계 전문가의 추천을 통해 5인의 가이드 제정 특위 위원을 선임했다. 특위위원에는 김영출 (주)한미보석감정원 원장, 구창식 (주)미래보석감정원 원장, 김재은 서울과기대 겸임교수, 홍연호 (주)다비스다이아몬드 대표, 김성기 (주)한국주얼리거래소 대표가 선임되었다. 이들 특위 위원들은 국내외 관련 정보와 자료 등을 검토하고 업계 의견을 수렴해 국제적이고 실천 가능한 표준화된 가이드 제정할 예정이다. 표준 가이드에는 다이아몬드 관련 용어, 명칭의 정의, 유통관리, 업계와 소비자 보호 및 분쟁조정, 관리의 책임 등 유통전반에 대한 내용이 다뤄질 전망이다. KDC는 이번 특위 활동은 2월까지이며 가이드가 제정되면 결과 발표와 함께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이아몬드특위’ 위원장에 추대된 김영출 한미감정원 원장은 “특위의 임무에 막중함과 사명감을 느끼고 시장과 소비자를 보호하고 다이아몬드와 주얼리업계의 발전에 부합되는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이아몬드 특위에 의해 제정된 결과물은 관련 업계와 소매상, 소비자를 위한 교육, 홍보, 광고의 자료로 제공되며 이 후 지속적인 프로모션과 캠페인이 진행될 예정이다. 강승기 KDC위원장은 “다이아몬드 특위는 표준 가이드가 제정이 마무리 되면 이후 KDC의 자문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며 이번 특위의 가이드 제정  활동은 일체의 독립성과 자율성이 보장된다.”고 덧붙였다.

한국다이아몬드위원회(KDC) 창립

골든듀, KDT, 론드, 다비스 참여 / 초대 위원장에 강승기 한국다이아몬드위원회(Korea Diamond Council 이하 KDC)의 창립식이 지난 1월 8일 종로 센터마크 호텔 2층에서 거행되었다. 이날 창립된 KDC에는 (주)골든듀, (주)KDT한국다이아몬드거래소, (주)론드, (주)다비스다이아몬드와 (사)귀금속판매업중앙회와 서울주얼리지원센터 감정연구소, 월곡주얼리산업연구소가 참여하며 초대 위원장에는 KDT 강승기 대표가 추대되었다. 이날 창립식은 관련 단체 및 다이아몬드 산업 대표자들이 30여명 초청된 가운데 강승기 위원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김종목 (재)한국주얼리진흥재단 이사장의 축사, 그리고 월곡연구소 김다영 선임 연구원의 ‘다이아몬드 시장 현안과 대안’ 주제발표, 골든듀 이필성 대표의 ‘KDC 2020 사업계획’ 발표가 이어졌다. 강승기 위원장은 KDC의 창립목적에 대해 “천연과 합성 다이아몬드 시장의 공정거래와 다이아몬드 시장을 합성으로부터 보호하고 다이아몬드 시장에서 발생 가능한 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것을 목적으로 설립되었으며 이를 위해 위원회에서는 우선적으로 유통 규정 표준화 가이드 확립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고 전했다. KDC는 빠른 시일안에 국내외 전문가 및 실무자를 통해 국제수준의 규정집 및 가이드를 마련하고 용어 정리, 유통 기준, 분쟁 및 조정 소통 창구를 구축할 예정이다. 또한 구체적인 홍보를 위해 소매상을 대상으로 한 세미나 개최와 SNS 통한 홍보, 업계 및 소비자를 위한 홍보물을 제작해 배포할 계획이다. 특히 KDC측은 이날 행사에 합성 다이아몬드 유통 관련 대표들도 초청해, KDC의 설립이 반드시 합성 다이아몬드 시장을 배척하고 경계하려는 목적이 아닌 천연과 합성의 동반성장임을 강조했다. 강승기 위원장은 “이번 KDC 설립은 골든듀, 론드, 다비스다이아몬드, 한국다이아몬드거래소 4개 회사가 기금을 출연해 설립되었으며 앞으로 KDC의 설립취지를 이해하는 업체라면 회원들의 동의를 얻어 신규 회원가입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 김태수 편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