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비대면 사업들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비대면 사업들최근 코로나19 팬데믹 사업환경하에서 당연히 주목하게 되는 것은 온라인 비대면 사업들이다. 또한 그동안 오프라인으로만 사업을 전개하던 기업들도 최근 매출하락과 직원들의 일감이 떨어지면서 고육지책으로 온라인 신규사업을 준비하는 기업들도 많아지고 있다. 한마디로 고용유지와 뉴딜전략이 코로나19 팬데믹을 극복하기 위한…

2020년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다이아몬드 시장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대한민국과 전 세계를 힘쓸고 있다. 이번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경제적인 충격파은 역대 유래가 없을 정도로 큰 것 같다. 예외 없이 모든 나라와 경제에 영향을 주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국내 경제와 주얼리 업계도 크게 타격을 받았고 현재도 많이…

KDC, 다이아몬드 표준 가이드 제정 특별위원회 위원 선임

김영출, 구창식, 김재은, 홍연호, 김성기 5인 선임 지난달 8일 창립된 한국다이아몬드위원회(Korea Diamond Council, 이하 KDC)가 첫번째 행보로 ‘다이아몬드표준가이드제정특별위원회(이하 다이아몬드 특위)’를 구성하고 5인의 특위 워원을 선임했다. KDC 강승기 위원장은 KDC 창립과 동시에 다이아몬드 표준 가이드 제정의 시급함을 깨닫고  관련 협회와 각계 전문가의 추천을 통해 5인의 가이드 제정 특위 위원을 선임했다. 특위위원에는 김영출 (주)한미보석감정원 원장, 구창식 (주)미래보석감정원 원장, 김재은 서울과기대 겸임교수, 홍연호 (주)다비스다이아몬드 대표, 김성기 (주)한국주얼리거래소 대표가 선임되었다. 이들 특위 위원들은 국내외 관련 정보와 자료 등을 검토하고 업계 의견을 수렴해 국제적이고 실천 가능한 표준화된 가이드 제정할 예정이다. 표준 가이드에는 다이아몬드 관련 용어, 명칭의 정의, 유통관리, 업계와 소비자 보호 및 분쟁조정, 관리의 책임 등 유통전반에 대한 내용이 다뤄질 전망이다. KDC는 이번 특위 활동은 2월까지이며 가이드가 제정되면 결과 발표와 함께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다이아몬드특위’ 위원장에 추대된 김영출 한미감정원 원장은 “특위의 임무에 막중함과 사명감을 느끼고 시장과 소비자를 보호하고 다이아몬드와 주얼리업계의 발전에 부합되는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이아몬드 특위에 의해 제정된 결과물은 관련 업계와 소매상, 소비자를 위한 교육, 홍보, 광고의 자료로 제공되며 이 후 지속적인 프로모션과 캠페인이 진행될 예정이다. 강승기 KDC위원장은 “다이아몬드 특위는 표준 가이드가 제정이 마무리 되면 이후 KDC의 자문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며 이번 특위의 가이드 제정  활동은 일체의 독립성과 자율성이 보장된다.”고 덧붙였다.